대한항공 이사회 5번 끝에.. 한진해운에 600억원 지원 의결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대한항공이 한진해운의 법정관리에 따른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한진해운의 매출채권을 담보로 6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21일 오후 7시30분 긴급 이사회를 열고 한진해운에 매출채권을 담보로 600억원을 대여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진해운에 대한 600억원 지원은 절차가 완료되는 즉시 집행할 예정이다.

당초 대한항공 경영진은 한진해운이 보유한 롱비치터미널의 지분을 담보로 잡아 600억원을 빌려주기로 하고, 선지원후 추후에 담보를 설정할 것을 이사회에 제안했다.

그러나 이사회는 법정관리에 들어간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수백억원을 지원했다가 회수하지 못할 경우 배임죄에 해당된다며 자금 지원을 추진하지 못했다. 지난 13일엔 박근혜 대통령까지 나서서 한진해운 사태는 대주주가 풀어야 한다고 거듭 압박했다. 거기에 물류대란이 심화되고 한진해운이 결국 청산절차를 밟게될 것이라는 법원의 경고가 나오자, 대한항공은 이사회를 21일 저녁 늦게 이사회를 긴급하게 열고 안건을 통과시켰다. 

결국 대한항공 이사회가 약속한 600억 지원을 결의하기까진 보름여의 시간이 걸렸다.

대한항공이 담보로 설정한 한진해운의 매출채권은 약 2억달러(약 2228억원) 규모다.

한편, 산업은행도 대한항공이 한진해운 지원금액을 확정하면 나머지 부족분을 보조해주는 방식으로 지원에 나서기로 하면서 한진해운발 물류대란은 차츰 해결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bonjo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