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뮬레이션 피칭 소화…“올시즌 복귀는 없을 것”

[헤럴드경제]류현진(29·LA 다저스)이 팔꿈치 부상 이후 첫 시뮬레이션 피칭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경기에 앞서 시뮬레이션 피칭을 통해 몸 상태를 점검했다.

캘리포니아 지역 신문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류현진의 최고 구속이 87마일(시속 140㎞)가량 나왔으며, 오프시즌 준비를 위한 투구였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시뮬레이션 피칭은 실제 경기처럼 타석에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훈련을 뜻한다.

긴 시간 마운드에 올라가지 않은 투수는 타자와 상대하는 감각을 잃어버리는데, 시뮬레이션 피칭은 마운드 복귀를 위해 꼭 거쳐야 할 단계다.

그동안 캐치볼과 불펜 피칭으로만 몸 상태를 점검했던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타자와 상대하며 실전감각 회복에 나섰다.

류현진이 타자를 상대로 던진 건 올해 유일한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등판이 된 7월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4⅔이닝 8피안타 6실점)전 이후 75일 만이다.

작년 5월 왼쪽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재활을 거쳐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복귀하는 데까지 성공했다. 하지만 단 한 경기만 치르고 왼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부상자명단(DL)에 올라갔다.

시즌 막판 복귀에 시동을 건 류현진이지만 올해 메이저리그 마운드에서 그를 만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의 시뮬레이션 피칭을 지켜본 뒤 “그의 당장 목표는 투구 수를 늘리는 것이다. 그리고 구속과 체력을 유지하는 걸 보여줘야 한다”면서 “현실적으로 류현진은 내년 시즌을 준비할 가능성이 크다. 포스트시즌 로스터에 그를 포함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