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공항 비켜가는 KTX노선에 ‘박지원 사주설’ 제기했던 무안사회단체 朴에 급사과

[헤럴드경제(목포)=박대성기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박지원<사진> 의원은 22일 “호남선KTX 2단계 사업 노선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소한 무안 사회단체에 대해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전남도가 호남선KTX 2단계사업(광주송정~목포) 노선을 기존 안인 ‘송정~무안공항~목포’ 노선 대신 ‘송정~무안공항’만 우선 착공하는 것으로 변경하려다 철회한 것을 두고 지역사회단체들은 박 의원과 국민의당이 사주했다며 비난했다.

이들 무안지역 사회단체들은 전남도의 호남선KTX 2단계 노선변경안과 관련, 플래카드를 게첨해 박 의원과 당에서 무안공항 경유노선을 폐기한 것처럼 왜곡하고 공항활성화를 외면하는 소지역주의로 판단하고 비방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에 박 의원 측은 지난 13일 무안국제공항활성화추진위원회 등 8개 단체의 대표를 형법상 ‘출판물에 의한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관할 무안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 의원이 이번에 고소를 취하키로 한 것은, 지역사회단체들이 자신들의 오해에서 비롯된 일임을 자각하고 이해와 용서를 구하는 사과문을 보내온 데 따른 것이라고 보좌진은 설명했다.

박 의원은 “그동안 무안공항 활성화와 전남발전을 위해 ‘무안공항 경유노선’을 일관되게 주장했고 예산확보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해왔다”며 “도에서도 원안대로 ‘송정~무안공항~목포’ 노선을 추진키로 한 만큼 화합 차원에서 고소를 취하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공항활성화추진위원장, 대한노인회 무안군지회장, 무안군 이장협의회장, 무안군 여성단체협의회장 등은 무안공항을 거치지 않은 전남도의 KTX 일부구간 우선착공 변경안이 발표되자 박 지원과 당을 비판한 바 있다.

이들 단체는 이후 박 의원에 사과하게된 배경에 대해 “전라남도의 변경계획 철회를 요청했다는 말이 무안공항 경유를 반대한 것으로 오해를 했고, 철회 이유가 무안-목포를 동시에 착공하자는 말이었다는 것을 이제야 알게돼 박지원 대표의 이해와 용서를 바란다”고 적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