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미르·케이스포츠 재단 허가취소 검토, 사실 아니다”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문체부가 미르·케이스포츠 재단의 허가취소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22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일부 언론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미르재단과 케이스포츠 재단의 설립허가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하였으나, 이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의혹제기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후 관계법령 근거해 하자의 수준에 따라 검토될 부분”이라고 원론적인 답변을 한 것”이 두 법인의 ‘취소를 검토’한다고 와전됐다며,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설립허가 당시 및 허가 이후의 사정에서 현재까지 특별히 허가 취소를 검토할 만한 사유를 발견한 바 없다는 당초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