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대란 해소’ 대한항공이 내놓은 600억…어디에 어떻게 쓰이나

[헤럴드경제=유재훈ㆍ조민선 기자] 대한항공 이사회가 5번째 회의 끝에 한진해운 발 물류대란 해소를 위한 자금 600억원 지원을 승인하면서 자금 집행시기와 용처에 관심이 쏠린다.

대한항공 측은 현재 보유한 유동성에 문제가 없고 이사회 내부 승인을 거친만큼, 법원과 주채권단인 산업은행과의 협의만 끝나면 언제든 입금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이 실제 자금을 집행하기 위해선 우선 법원을 거쳐야 한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 있는 만큼, 이를 관리하는 법원으로 지원 방안을 승인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법원이 지원방안을 승인하면 이후 산업은행과 대금 지급 방식을 협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자금 집행을 위한 회사 내부 과정은 크게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법원과 산은의 논의만 이뤄진다면 당장 이번주라도 입금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에 투입되는 자금은 중국, 싱가포르, 유럽 등 해역에서 떠돌고 있는 컨테이너선의 하역 작업에 투입될 전망이다. 21일 기준 하역이 완료된 한진해운 컨테이너선은 30척이다. 전체 97척의 컨테이너선중 67척이 공해상을 떠돌고 있다.

한진해운 측은 ”자금이 동시다발적으로 전세계 항만에 투입돼야 후폭풍을 최소화할 수 있는데 그게 안되는 상황“이라며 ”추가 자금이 입금되는 대로 우선순위를 정해 급한 곳부터 하역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 자금 지원이 이어지면서, 각국 항만의 하역업체과의 하역비 협상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한진해운은 어떤 국가의 항만에 자금을 먼저 투입할지 논의해 이를 법원에 제출할 계획이다. 또 전세계에 가압류된 선박 4척에 대한 자금 지원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대한항공이 추가로 한진해운에 자금 지원을 나설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일부 보도를 통해 대한항공의 자금력이 충분하다고 한 것과 관련 내부 관계자는 “여유 자금은 이번 600억원에 국한 된 것으로 추가로 자금지원에 나서긴 힘들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