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미주 노선 재추진?

유나이티드항공, 나리타-부산 정기편 추진

LA서 경유편 이용 부산행 실현 ‘기대감’

부산과 미국을 연결하는 항공편 개설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부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20일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오는 12월9일을 목표로 부산-나리타(도쿄) 취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부산의 한 지역 언론이 보도한 내용이다.

UA는 미국 항공사 중 3위 안에 드는 대형 항공사로 현재 LA와 나리타를 연결하는 직항편을 운항중이다. 부산과 나리타를 연결하는 신규 노선이 현실화 될 경우 LA지역 한인들 역시 일본을 한 차례 경유해 부산을 통해 한국을 방문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김해공항의 미국 항공사 취항은 지난 2012년 5월 델타항공이 수익성이 없다는 이유로 부산~도쿄 노선을 포기한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UA측은 166석 규모의 보잉737-800기를 취항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UA의 나리타 노선 취항은 부산과 미국을 연결하는 장거리 노선을 확대를 염두에 둔 사전작업이라고 분석했다. UA는 일본 도쿄에서 LA, 샌프란시스코, 뉴욕, 덴버, 시카고 등을 잇는 노선을 운영중이다.

한국의 항공업계에서는 UA의 부산-나리타 노선의 개설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생기는 부산-미국 항공 수요를 선점하는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UA측은 지난 1일 김해공항을 방문해 신규 취항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으며 현재 김해공항 내 사무실 계약 등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부산과 미국을 연결하는 항공편 시도는 지난해 한국의 한 항공 관련 업체에 의해 시도 된 바 있다.

당시 미국내 화물 항공 및 여객기 대여를 전문으로 한 내셔널항공과 협업을 진행해 취항을 준비했지만 업체측의 사정으로 결국 무산된 바 있다.

이경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