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조주영 교수팀..칼스토츠 내시경 영문판 지침서 출판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은 내시경센터 조주영 교수팀(조주영, 고원진, 송가원, 김광일, 강혜원)이 현존하는 내시경 중 최고 화질로 미세 병변의 진단이 가능한 소화기내시경인 칼스토츠 내시경(KARL STORZ Silver Scope® Series)을 소개하는 영문판 지침서 ‘Natural Image Endoscopy’를 세계 최초로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분당차병원이 아시아 최초로 도입한 칼스토츠 내시경은 1920 X 1080 픽셀의 Full HD 200만 화소를 구현하여 선명한 화질을 보다 넓은 화면으로 보여준다.

분당차병원 내시경센터 조주영 교수팀은 그 동안 다양한 임상 연구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등 국제 소화기내시경 학회에서 칼스토츠 내시경의 우수성을 입증해왔다. 이번에 출판된 ‘Natural Image Endoscopy’는 그 동안의 임상 경험을 총망라한 세계 최초의 영문판 서적이다.


대표 저자인 분당차병원 내시경센터장 조주영 교수는 “다양한 내시경의 도입은 그 용도에 따라 각기 다른 장단점 때문에 소화기내시경 의사들에게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국내 소화기 내시경 분야의 질적인 향상을 가져올 것이다” 라고 했다.

조주영 교수는 2000년에 조기 위암의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SD, Endoscopic Submucosal Dissection)을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하여 한국 소화기내시경 분야의 초석을 마련했으며 국내 최초로 식도 무이완증(아칼라지아)의 경구내시경 근층절개술(POEM. Per-Oral Endoscopic Esophagomyotomy)‘을 도입하는 등 소화기내시경 분야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인정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