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시국 폭로성 발언이 사회 뒤흔들어”

朴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서 언급
최순실 의혹·경주 방문논란 겨냥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이런 비상시국에 난무하는 비방과 확인되지 않는 폭로성 발언들은 우리 사회를 뒤흔들고 혼란을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 위협과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 발생 등을 언급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는 박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인 정윤회 씨의 전처이자 박 대통령과 친분이 있던 최태민 목사의 딸 최순실(최서원 개명) 씨와 연관된 일련의 의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씨와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기업들로부터 수백억원을 출연받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에 개입하고 청와대 비서진 발탁에도 관여했다는 등의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 대통령은 또 지난 20일 지진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경주를 방문했을 때 복구용 진흙을 밟지 않은 것을 두고 마치 일부러 피했다는 식의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제가 지진피해 현장을 방문했을 당시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논란을 만들고 있는 것에 대해 비통한 마음”이라며 “대통령인 저는 진심으로 국민들을 걱정하고 국민들을 위해 일하며 남은 임기를 마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의 단결과 정치권의 합심으로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지 않으면 복합적인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또 “20대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등이 시작되는 만큼 국민들을 위한 상생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모든 공무원들은 비상한 각오로 국가의 안위를 지키기 위해서 맡은 바 임무를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 “우리나라가 지진 안전지대라고 인식을 해 온 탓에 지진대응과 관련해 여러 가지 미흡한 점이 있었다는 것이 이번에 확인됐다”며 “이번 지진을 계기로 지진대응체계에 대해 문제가 지적되거나 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뜯어고친다는 각오로 새롭게 개편해야 하겠다”고 지시했다.

이어 “특히 긴급재난문자 등 재난정보 전파체계가 빠르고 실제 도움이 되도록 바뀌어야 하고 부족한 지진대응 훈련과 공공ㆍ민간시설 내진대책 등에 대해 전문가 및 부처 합동 TF를 중심으로 근본 대책을 수립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북한ㆍ북핵문제와 관련해선 “이제 북한은 더 이상 핵포기를 위한 대화의 장에 나오지 않을 것이며 핵과 미사일 등의 도발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면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보다 강화하고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더 강력하고 실질적인 확장억제능력을 통해서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신대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