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까 말까 고민하지 말고, 즐겨라! SK플래닛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SK플래닛이 국내 최초로 패션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플래닛이 패션 O2O 서비스 ‘프로젝트 앤(PROJECT ANNE)’을 23일 공식 론칭한다고 밝혔다. ‘프로젝트 앤’은 국내 최초로 해외 명품브랜드와 국내 유명브랜드, 신진디자이너 브랜드들의 다양한 최신 상품들 중 나에게 맞는 스타일을 추천 받고 원하는 옷과 가방을 골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한 관계자는 차별화된 패션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마치 음악이나 영화 등을 다운받지 않고 모바일을 통해 스트리밍 방식으로 감상하는 것이 일반화 된 것처럼, ‘프로젝트 앤’은 내가 필요할 때 내가 원하는 스타일의 옷을 골라주는 것이 특징이다. 

SK플래닛은 패션 O2O 서비스 ‘프로젝트 앤(PROJECT ANNE)’을 23일 공식 론칭한다고 밝혔다. SK플래닛 자료 사진. [사진=11번가 제공]

모바일 앱을 통해 어디서든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전국 어디든 상품배송이 가능하다. 의류 상품의 경우 한 달 기준, 1벌씩 4회 이용 시 8만 원, 2벌씩 4회 이용 시 13만 원의 월 이용료를 결제하면 된다. 11번가의 시럽페이(Syrup Pay) 간편결제를 통해 별도의 설치 없이 모바일에서 쉽고 빠른 이용요금 결제를 지원하고 정기 결제 선택 시 10%의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SK플래닛은 매 시즌 가장 개성있고 스타일리시한 상품들을 확보하기 위해 전담팀을 통한 직접 소싱에 나서고 있다. 이번 2016 가을ㆍ겨울 시즌(FㆍW)에는 오프닝세레모니(Opening Ceremony), 에리카 까발리니(Erika Cavallini)와 같은 뉴욕, 밀라노의 최근 가장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패션 브랜드는 물론, 쟈니헤잇재즈(Johnny Hates Jazz), 푸시버튼(Push Button) 등 국내 신진디자이너의 브랜드와 오브제(Obzee), 오즈세컨(O’2nd)과 같은 국내 패션 브랜드 등 100여 곳의 최신 여성 의류 상품 1만2000여 점을 확보했다. 입어 보고 친구나 지인들의 의견도 고려해 선택할 수 있어 구매 결정에 매우 유용한 쇼핑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시즌 신상품의 경우에도 시즌이 끝나기 전 최대 80%까지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김민정 SK플래닛 프로젝트1실장은 “음악은 디지털 음원을 통해 스트리밍 중심의 시장으로 재편되고 영화ㆍVOD 역시 넷플릭스 등의 성공으로 소유보다는 즐기는 형태의 소비문화로 이동하고 있다”며, “패션 역시 단순히 옷을 구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자신이 시도하고 싶은 다양한 패션을 미리 경험하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소비문화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