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나100%우유’ 대표 품목 가격 40~100원 내린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송용헌)은 올 10월1일부터 ‘나100%우유’ 5개 대표 품목의 납품가를 인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납품가 인하에 해당하는 제품은 나100%우유(1L, 1.8L, 2.3L), 나100% 저지방우유 1L, 나100% 홈밀크 1L 등 서울우유를 대표하는 5개 품목으로, 대형마트 기준으로 권장소비자가격이 40원에서 최대 100원 인하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우유는 원유가격 인하 효과를 고객이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가격 혜택으로 반영하기 위해 원유품질향상, 포장재, 원자재, 공공요금 등 제조비용 인상요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납품가 인하를 결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한 원유가격연동제에 의해 원유가격이 리터당 18원 인하되었음에도 고객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가격적 혜택을 반영했다.

아울러 지난 3월에 출시한 두개의 1등급 우유 ‘나100%우유’의 성공에 대한 보답과 고객 감사의 의미를 담았다.

나100%우유는 세균수 1A등급에 체세포수 1등급인 두 개의 1등급 우유로, 고객에게 우유 선택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출시 이후 흰우유 판매량이 전년 대비 크게 신장되는 성과를 거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