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평균 기온, 16개월 연속 최고치 경신

[헤럴드경제]월별 세계 평균 기온이 16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137년 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한 지난 7월에 이어 8월도 그 달의 역대 최고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해양대기관리국(NOAA)에 따르면 올해 세계의 지난 8월 평균 기온은 섭씨 16.52도로 집계돼 지난해 8월 기록된 역대 최고 기록보다 0.05도 높았다. 이는 20세기 8월 평균 기온에 비해서도 0.92도 높은 것이다. 6월과 7월, 8월을 포함해 여름의 평균 기온을 모두 관측한 역대 기록에 따르면 올해 8월은 관측 역사 이래 5번째로 더운 달로 분석됐다.

NOAA는 또 “올해 여름 3개월 평균 기온도 사상 최고였던 지난해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올여름 평균 기온은 20세기 평균 기온보다 1.21도 높았고, 지난해 여름보다는 1.21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8월과 여름의 평균 기온은 모두 1880년 관측 기록이 쌓인 이래 최고 수치다.

지난달 평균 기온이 역대 8월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나 월별 세계 평균 기온은 16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