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코드 잘 아는 설리, 노려찍은 셀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설리가 청순함과 섹시함이 어우러진 오묘한 분위기의 사진을 공개해 팬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2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찍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한 장 공개했다.

사진 속 설리는 팔을 길게 뻗고 요염한 표정으로 손에 쥐고 있는 핸드폰을 응시하고 있다.


설리의 트레이드 마크인 처피뱅(삐뚤빼뚤한 앞머리)과 붉은 입술, 흰 피부가 어우러져 청순한 매력이 더욱 살아난다.

동시에 설리는 가슴 부분이 깊게 파인 슬립 형태의 옷 사이로 풍만한 볼륨을 과시해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오묘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이를 접한 팬들은 “설리 역시 예쁘다”, “빨리 드라마 등 활동을 재개했으면 좋겠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