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여권 후보 가능성 묻자 “여권이 쪼개지면 여권이 두갠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는 22일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여권이 분화되면 안 전표가 여권 후보로 나갈 가능성이 있다다고 한 것과 관련 “여권이 쪼개지면 그게 계속 여권인가. 여권이 두개가 되는 건가”라며 “저는 여러번 말했지만 국민의당이 집권하는게 목표”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여권 후보로 대선에 추말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전날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기문 UN사무총장과 안 전 대표의 단일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다들 불안한가 보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또 국민의당 내부에서 통합경선이야기가 나오는 것과 관련, “여러번 말씀 드렸듯 국민의당이 집권하는게 제 목표”라고 했다. 기자들이 “그런걸 위해서라면 통합도 괜찮다는 말씀이냐”는 물음에도 “국민의당이 집권하는게 제 목표”라고 했다.

이상돈 의원은 21일 PBC라디오에서 안 전 대표가여권 후보로 나설 가능성에 대해 “여권의 분화랄까, 또는 개헌을 통해 새로운 구도가 제시되면 그때 가서는 안 전 대표와 국민의당도 나홀로 주장은 어렵지 않겠느냐. 그럴 가능성도 상당히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병두 더민주 의원 역시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누리당 시나리오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선진국 수준의 정치변화를 요구하면서 제3지대에 머물거나, 새누리당의 해체 수준의 개혁을 요구할 것”이라며 “본선이 시작되면서 대선 3파전이 전개될 경우 ‘분권형대통령제’ 개헌을 매개로 한 ‘반기문-안철수 연합’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