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집 사람이 목매달고 있어요”…가보니 ‘반전’

[헤럴드경제]광주에서 사람이 목 매 단듯한 착시 현상으로 경찰이 출동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광주경찰은 19일 페이스북에 “사사사~~~람이 목을 매 자살 하려해요”라는 다급한 신고 전화가 112에 걸려왔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황급히 건물에 올라갔다. 그런데 헉!!”이라며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람이 목을 맨 듯한 실루엣이 비치는 아파트 베란다 창을 외부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경찰은 내부에서 촬영한 사진을 덧붙여 올리며 “심장 멎을 뻔… 빠빠빠빨래가…”라고 실루엣의 실체를 공개했다.

시민과 경찰의 오해를 부른 그림자의 정체는 창틀 옷걸이에 걸어 둔 옷이었다.

경찰은 “누가 봐도 목 맨 거 같았다, 경찰관은 놀란 가슴 쓸어내렸다” 밝혔다.

한편 지난해 경찰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12에 접수된 신고 중 경찰 출동이 필요하지 않는 신고가 거의 절반을 차지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