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이어 여당도 “원전 내진 설계 불안” 질타…정부 “충분히 안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정치권이 강진이 닥친 경북 경주로 잇따라 향하는 가운데 새누리당 지도부도 21일 경주를 찾았다.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은 “국민들이 원자력 발전소의 내진 설계를 불안해한다”고 질책했고 정부는 “충분히 여유 있다”고 응수했다. 야당은 지진을 계기로 원전 정책을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경북 경주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 대표는 “지난 12일 지진 이후에도 계속 여진이 있어 국민들이 걱정하는데 가장 염려하는 게 원전”이라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데까지 가서는 절대 안 되는 게 원전의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지도부들은 일제히 원전의 내진 설계 등 안전 상황을 따져 물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지금 공사 중인 원전이 6개, 계획 주인 원전이 6개인데 현 상황에 원전을 계속할 수 있는 여건이 되느냐”며 정부를 압박했다.

이장우 최고위원도 “기존 원전이 (규모) 6.5에서 7.0 사이로 내진 설계를 하게 돼있는데 정부에서 7.0으로 강화한다고 한다. 기존 원전까지 보강하는 기간이 얼마나 걸리느냐”며 “일본 후쿠시마 원전은 8.0으로 내진 설계했는데도 파괴됐다. 7.0 기준이 부족한 건 아닌지, 더 강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여진이 한 400번 오니까 본진이 6.0까지 안 가더라도 4.5, 3.5가 여러번 오면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원전이 괜찮은 거냐”며 “7.0까지 견딘다는 뜻이 멀리서 7.0이 와도 괜찮은 건지 바로 밑에서 (지진이) 터져도 괜찮다는 건지 알려달라”고 말했다.

이에 조석 한수원 원장은 “현재 24개 발전소에서 (내진 설계값) 0.2g로 관리하고 있고 새로 건설하는 곳은 0.3g다. 7.0에 견디도록 관리한다는 것”이라며 ”발전소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조 원장은 또 “대표 지진가속도계측기와 분석기 둘 중 하나가 우리가 지킬 수 있는 0.2g의 절반 수준인 0.1g가 되면 일단 (수동) 정지하고 안전 점검하도록 돼있다. 안전한 상태이지만 미래를 위해 점검하는 것”이라며 “0.2의 90% 수준인 0.18g가 되면 발전소는 자동 정지하게 돼있다”고 강조했다.

원전의 내진 설계를 7.0보다 높이자는 제안도 나왔다. 최연혜 최고위원은 “전문가 사이에 발생 가능한 지진 (규모) 가능성이 의견이 분분하다고 했는데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하는데 불안한 경우가 있다”며 “8.0도 날 수 있다는 거에 대비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물었다.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특정 전문가의 말을 듣고 하는 게 아니라 가장 크게 날 수 있는 강도의 지진력을 계산하고 내진 설계값을 구하기 때문에 상당한 여유가 있다”며 “신규 원전은 (내진 설계) 7.0으로 하는데 그 정도는 전문가가 충분하다고 한다”고 답했다.


내진 설계를 8.0으로 올리자는 주장에 김 위원장은 “설계를 다시해야 한다”며 “큰 단층이 새로 발견되면 좋은데 막연하게 8.0으로 모든 설계를 바꾸고 다시 건설할 순 없다”고 일축했다.

지난 12일 경주에 5.8 강진이 닥치면서 월성 원전 1~4호기가 정밀 점검을 위해 수동 정지됐다. 야당은 “정부의 안전 대처가 미흡하다”며 경주 인근에 들어설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중단과 원전 정책 원점 재검토를 요청했다. 야당 뿐만 아니라 원전이 밀집한 PK(부산ㆍ경남) 지역 의원들도 원전 건설 유보를 주장하고 나섰다. 하태경ㆍ장제원 의원 등은 “양산단층에 대한 심층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