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재단ㆍ崔 인턴 의혹 화난다”, 이정현 “난 崔대변인 아냐…재단의혹은 원내대표가 알아서”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22일 야권에서는 미르ㆍK스포츠 재단을 둘러싼 청와대 개입 의혹과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의 인턴 채용 압력 의혹에 대한 강한 공세를 폈다. 여당에서는 침묵과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미르ㆍK스포츠 재단에 관련된 권력형 비리가 아무리 파고 파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며 특히 두 재단이 대기업으로부터 모은 출연금을 집중 성토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두환 대통령 때 정주영 회장 무릎팍을 시쳇말로 까면서 100억, 200억씩 모금했던 시절이 있었다, 노태우 대통령 때 퇴임하고 비자금이 수천억, 조단위로 나와 망신당한 적 있다”며 “그게 바로 독재시절 부정부패였고, 민주화되어서 이런 일 사라졌다고 생각했는데 어떻게 박정권 들어서서 이런 일 부활됐는지 참으로 한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대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돈을 냈다고 하는데 어느 기업이 자발적으로 수백억씩 낸단 말이냐”며 “모금 과정에 누가 어떤 방식으로 개입해서 (기업의) 목 비틀었는지, 이런 비리를 밝혀내지 않으면 대한민국 민주주의 바로 설 수 없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문제는 정권 차원에서 밝히지 않으면 국회가 반드시 파헤쳐서 나라 바로 세우기 차원에서 분명히 다루겠다”고 했다.

전날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법정에서 폭로한 최경환 의원의 인턴 채용 압력 의혹에 대해서도 맹공했다. “우 원내대표는“최경환 전 장관 인턴 문제도 기가 막힌다”며 “대기업 돈 뜯고 권력 실세 봐주고 국민 우롱하는 권력이었느냐”며 “이 문제에 대해 검찰은 다시 재수사하시길 바란다, 오늘은 화가 많이났다”고 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과 최 의원 인턴 채용 압력 의혹에 대해서는 침묵과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관련 발언이나 의제가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두 건의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대표는 최 의원 의혹에 대해서 질문을 받자 “내가 최경환 의원 대변인 같이 보이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당무 감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입을 닫았다.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에 대해서는 원내대표가 알아서 할 일이고 국정감사에서 다뤄질 문제라고 미뤘다. 이 대표는 “국정감사가 국회 에서 곧 진행될 것이니까 지금 대정부질문이나 국정감사를 통해서 해당기관이나 당사자들이 해명을 하고 답변을 해야한다”며 “지금 제가 수사권이 없는데 해당내용을 어찌 알겠느냐”고 했다. 야권이 주장하는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이나 관련자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서는 “제가 원내대표가 아니니까, 여야간 협의는 원내대표 소관이니까 거기서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