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복귀 후 날개 단 CJ대한통운, 1227억 투자해 택배시스템 자동화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CJ대한통운이 전국 택배서브터미널의 분류 자동화에 1227억원을 투자한다고 22일 밝혔다.

서브터미널이란 물류회사가 택배차량으로 소비자에게 물품을 전달하기 전까지 물품을 보관ㆍ분류하는 곳이다. CJ대한통운은 국내에 200개 서브터미널을 보유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측은 분류 자동화를 위해 국내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연구ㆍ개발한 ‘휠소터(Wheel Sorter)’를 전국 모든 서브터미널에 설치한다. 휠소터란 컨베이어에서 이동하는 택배박스를 지정된 구역으로 밀어 자동으로 분류하는 장치다. CJ대한통운은 2018년 4월까지 전국 서브터미널에 휠소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분류 자동화가 진행되면 운송시간도 단축된다. 택배기사는 오전 9시에 출근해 자신이 맡은 지역으로 들어온 물건을 1시간 가량 분류해야 했다. 배송물량이 늘면 분류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운송도 늦어졌다. 하지만 CJ대한통운이 ‘휠소터’를 도입하면서 택배기사가 직접 물품을 분류할 필요가 없어졌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에 기반을 둔 첨단 기술을 연구ㆍ개발해 택배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경영에 복귀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판단이 반영됐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이번 택배서브터미널 자동화 설비 투자는 물류에 첨단혁신 기술을 도입해 스마트 산업으로 변모시켜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평소 신념”이라며 “경기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