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송도 국제도시 알짜토지 매각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도시공사는 송도국제도시내 인천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 주변 역세권 토지 B1블록(송도동 30-1 소재)을 오는 26일부터 온라인 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매각한다.

21일 도시공사에 따르면 중심상업지역에 속한 B1부지는 580세대 규모의 건축이 가능한 주상복합용지로, 건폐율 50%, 용적율 450%, 대지면적 3만5765.8㎡ 규모이다. 건축허용 높이는 현재 100m에서 140m로 변경이 추진되고 있다.

이번 B1부지 매각은 오는 26일부터 10월 4일(2순위는 10월 5일)까지 한국자산관리공사 온비드 시스템 전자입찰을 통한 최고가 낙찰방식으로 진행되며, 입찰예정가는 1426억6500만원, 입찰 보증금은 응찰금액의 5%이다.

송도 B1부지가 위치하고 있는 국제업무지구는 약 55㎢(여의도의 약 12배 크기)에 이르는 송도국제도시 중에서도 행정과 비즈니스 및 상업의 중심이다.

특히 인접한 송도센트럴파크와 향후 워트프론트가 완성되면 송도국제도시 내 유일무이한 친수공간에 접한 주상복합용지로서 그 장점이 배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도시공사는 송도 B1부지를 포함해 영종 미단시티, 검단새빛도시 등 핵심 보유용지에 대한 ‘부동산 투자설명회’를 오는 28일 오후 3시부터 서울 건설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기타 공급 및 투자설명회 관련 자세한 사항은 인천도시공사 판매기획팀(☎032-260-5799)으로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