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2017학년도 수시모집 5만5371명 지원… 전체 경쟁률 21.30대 1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하대학교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 접수 결과, 2600명 모집에 5만5371명이 지원, 21.3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경쟁률인 18.66대 1에 비해 2.6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수시모집 역대 최고 지원자 수를 기록했다.

인하대 황병복 입학처장은 “토요입학설명회, 학부모아카데미, 교수멘토단 등 다양한 고교연계 프로그램을 상설 운영해 맞춤형 입시 정보를 제공하고 전형 및 제출서류를 간소화한 것이 경쟁률 상승의 주된 요인이었다”고 분석했다.


인하대는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수시모집 결과, 의예과가 논술우수자전형에서 15명 모집에 3671명이 지원해 244.73대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각정보디자인학과도 실기우수자 전형에서 8명 모집에 855명이 지원, 의예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106.8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학생부종합전형 경쟁률은 837명 모집에 9767명이 지원해 11.67대 1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2.7포인트 상승했다.

논술우수자전형은 830명 모집에 3만9974명이 지원, 48.16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체육교육과의 경쟁률이 45.5대 1로 가장 높았으며, 간호학과와 국어교육과가 각각 29.08대 1과 24.29대 1로 의예과에 이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논술우수자전형에서는 화학공학과와 수학교육과가 각각 74.83대 1과 67.71대 1로 의예과와 간호학과에 이어 경쟁률을 기록했다.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생명과학과가 9.5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예체능계열의 경우에는 연극영화학과(연기)가 68.17대 1로 시각정보디자인학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편 이번 학년도에 새로 신설된 사회복지학과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서 7명 모집에 152명이 지원하여 21.7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인하대 수시 전형은 오는 10월 15일과 16일에 실시되는 학생부교과전형 면접고사와 실기우수자전형 실기고사로부터 시작된다.

학생부종합전형 면접고사는 11월 19일(인문ㆍ예체능)과 20일(자연)에, 논술우수자전형 논술고사는 11월 26일(인문)과 27일(자연)에 실시된다.

최종합격자는 전형별로 10월 28일과 12월 14일로 나뉘어 발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