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시집보내기’ 화성인 딸, 연예인 됐다

[헤럴드경제] ‘화성인 바이러스’에서 재벌가 시집보내기 편으로 유명세를 탔던 딸의 근황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2009년 방송된 tvN ‘화성인 대 화성인’에서 재벌가로 시집보내는 게 목표인 모녀 편에 출연한 이예은이 아역배우로 활동하고 있다는 글이 주목되고 있다.

글에 따르면 이예은은 지난해 종영한 KBS 드라마 ‘후아유’에서 배우 김소현의 대역으로 출연했다. 현재 공식팬카페도 개설돼 있는 상태.

사진=tvN ‘화성인 대 화성인’ 캡처

이예은은 과거 방송에서 어린 나이에도 공부 등의 빽빽한 일정을 소화해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샀다. 해당 방송 직후 ‘재벌가로 시집은 아무나 가느냐?’라는 비난도 일었다.

사진=이예은 인스타그램

 

사진=이예은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그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화성인 바이러스에서 컨셉을 잡고 촬영을 진행했다”면서 “원래 ‘워킹맘’ 컨셉이었는데, 예능이다 보니 컨셉이 변경됐다. 오해를 풀어달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