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건축시장 이상과열, 필요시 추가조치”…거시경제금융회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최근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재건축시장을 중심으로 국지적 과열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22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갖고 이같이 추진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 연준의 9월 통화정책회의(FOMC) 결과와 영향을 점검하고, 가계부채ㆍ부동산시장 동향과 향후 대응방안을 중심으로 논의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21일(현지시간) 미 연준의 금리 동결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완화되면서 당분간 국제금융시장의 위험투자 성향이 고조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연준이 연내 금리인상을 강하게 시사한 만큼 앞으로의 상황을 계속해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47차 거시경제금융회의 및 부동산시장점검회의를 주재,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에 정부와 관계기관은 금번 FOMC 결정과 북핵 진전에 따른 국내 금융ㆍ외환시장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쏠림현상 등으로 시장의 일방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되지 않도록 적절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미국의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진 만큼 가계부채 등 우리경제의 잠재적인 위험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상황별 대응방안을 재점검하는 등 우리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를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최근 부동산시장이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재건축시장 중심으로 국지적 과열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가계대출은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질적 구조개선이 가속화되고 있으나 저금리와 분양시장 호조 등으로 집단대출과 비은행권 대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가계부채 추이와 부동산시장 동향을 면밀히 점검ㆍ분석하는 한편, 지난 8월 발표한 가계부채 대책의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집단대출 동향과 부동산 시장 상황을 보아가며 필요시 추가적인 대응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경환 국토부 차관, 김용범 금융위 사무처장, 장병화 한은 부총재, 박세춘 금감원 부원장, 정규돈 국금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