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투세븐, 유아동 겨울 아우터 출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유아동 전문기업 제로투세븐(대표 조성철)은 간절기부터 겨울까지 입힐 수 있는 신상품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멋스러운 스타일은 물론 보온성까지 탄탄하게 갖춘 조끼, 점퍼 등 실속만점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움직임이 많은 아이들에게는 활동성이 우수한 베스트(조끼)가 제격이다. 양 팔이 자유로워 마음껏 활동할 수 있으며, 쉽게 입고 벗을 수 있어 체온 조절이 용이하다. 알로앤루 ‘울 라이크 조끼’는 기모 처리된 헤링본 조직을 사용해 보온성은 물론 멋스럽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간절기에는 두꺼운 아우터 대신 조끼로 가볍게 입을 수 있고, 한 겨울에는 아우터 안에 이너로 입을 수도 있어 활용만점이다. 가격은 5만9000원.


조금 더 스포티한 느낌을 원한다면 포래즈 ‘베이직한 웰론 베스트’를 추천한다. 후드 탈부착이 가능해 다양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으며, 기본적인 가로 퀼팅으로 남방, 맨투맨 티셔츠 등 어느 옷에나 무난하게 코디할 수 있다. 남녀 공용이라 활용도가 높다. 가격은 3만9000원이다.

여아를 위한 알로앤루 ‘뽀글이 퍼 패딩조끼’도 인기이다. 보들보들한 털실이 귀여움을 더하며, 세련된 버건디 컬러가 멋스럽다. 안감은 소녀스러운 꽃무늬를 장착해 원피스에 입혀도 러블리하다. 가격은 4만9000원.

날씨가 금방 쌀쌀해지므로, 보온성을 갖춘 겨울 점퍼 역시 미리 준비해야 한다. 점퍼를 고를 때는 이너, 아우터 등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멀티형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여아를 위한 포래즈 ‘안팎으로 따뜻한 점퍼’는 폴라폴리스 소재의 후드 조끼가 퀄팅 점퍼와 함께 배치된 스타일로, 분리해서 입을 수도 있고 부착해서 따뜻하게 착용도 가능한 일석이조 아이템이다. 차콜, 인디언 핑크 등 멋스러운 컬러는 물론 보온성, 실용성까지 완벽 겸비한 제품이다. 가격은 6만9000원.

겨울 패션에 야상을 빼 놓을 수 없다. 알퐁소 ‘제이 투톤 야상 웰론점퍼’는 웰론 충전재를 사용해 무게가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난 야상 스타일의 겨울 점퍼이다. 베이직하고 세련된 디자인과 핏으로 어떤 패션에나 잘 어울리며, 가격(5만4000원)도 합리적이다.

실용성 높은 제로투세븐 유아동 간절기 패션 아이템은 전국 알로앤루, 알퐁소, 포래즈 매장 및 온라인몰 제로투세븐닷컴(www.0to7.com)에서 만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