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서울장미축제, 한국의 대표 브랜드를 꿈꾸다

- 오는 23일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축제위원회 및 축제참여자 400여명이 참여해 포럼 개최
- 패널로 한국경제예측연구소 김신표 소장 등이 나서 ‘서울장미축제’ 발전 방안을 폭넓게 논의

중랑구(구청장 나진구)는 지난 5월 성황리에 개최된 ‘2016 서울장미축제’가 세계적인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오는 23일 오후 4시부터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축제준비위원회 및 축제참여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장미축제 발전방안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장미축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중랑천 장미터널에서 매년 열리는 꽃 테마 축제로, 올해에는 내외국인 64만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가는 등 총 91억 8730만원이라는 경제적 효과를 거둔 중랑구의 대표축제이다.

이에 구는 ‘서울장미축제’의 지속적인 발전 방향 모색과 향후에는 민간 주체의 축제가 되기를 기대하며, 축제준비위원회 및 축제 참여자 등이 함께 ‘2016 서울장미축제’의 성과 및 보완점을 공유하고 전문가들과의 토론을 통해 ‘서울장미축제’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한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은 ‘2016 서울장미축제’ 성과 보고 및 동영상 시청, 향후 발전 방안 제시, 패널 주제 발표, 질의·응답, 자유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패널 주제 발표에는 ‘서울장미축제의 나아갈 방향’이라는 주제로 ▴한국경제예측연구소(소장 김신표)의 ‘서울장미축제 우수 생산품 및 전통시장 부스 운영 결과 지역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서울축제지원센터(축제평가원 김설하)의 ‘관광마케팅형 축제 측면에서 바라본 서울장미축제 모니터링 결과 및 축제 성과’, ▴서울장미축제 감독(류재현)의 ‘콘텐츠 측면에서 바라본 서울장미축제 발전 방안’ 등 전문가들의 발표가 실시될 예정이다.

또한, 난타 및 금관5중주 등의 공연이 펼쳐지고, 행사장 입구에는 포토존, 사진전, 드론영상전, 장미기사단 디제잉쇼 등의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더욱 흥미롭고 색다른 포럼 행사가 개최될 전망이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서울장미축제는 과거에 5000여명이 참여하던 지역 축제가, 올해는 내외국인 64만여명이 다녀가는 서울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을 하게 되었다.”며, “이번 포럼을 발판으로 서울장미축제를 전 세계 사람들이 즐겨 찾는 대한민국의 대표 브랜드로 키워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중랑구] 서울장미축제, 한국의 대표 브랜드를 꿈꾸다

- 오는 23일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축제위원회 및 축제참여자 400여명이 참여해 포럼 개최
- 패널로 한국경제예측연구소 김신표 소장 등이 나서 ‘서울장미축제’ 발전 방안을 폭넓게 논의

중랑구(구청장 나진구)는 지난 5월 성황리에 개최된 ‘2016 서울장미축제’가 세계적인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오는 23일 오후 4시부터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축제준비위원회 및 축제참여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장미축제 발전방안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장미축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중랑천 장미터널에서 매년 열리는 꽃 테마 축제로, 올해에는 내외국인 64만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가는 등 총 91억 8730만원이라는 경제적 효과를 거둔 중랑구의 대표축제이다.

이에 구는 ‘서울장미축제’의 지속적인 발전 방향 모색과 향후에는 민간 주체의 축제가 되기를 기대하며, 축제준비위원회 및 축제 참여자 등이 함께 ‘2016 서울장미축제’의 성과 및 보완점을 공유하고 전문가들과의 토론을 통해 ‘서울장미축제’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한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은 ‘2016 서울장미축제’ 성과 보고 및 동영상 시청, 향후 발전 방안 제시, 패널 주제 발표, 질의·응답, 자유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패널 주제 발표에는 ‘서울장미축제의 나아갈 방향’이라는 주제로 ▴한국경제예측연구소(소장 김신표)의 ‘서울장미축제 우수 생산품 및 전통시장 부스 운영 결과 지역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서울축제지원센터(축제평가원 김설하)의 ‘관광마케팅형 축제 측면에서 바라본 서울장미축제 모니터링 결과 및 축제 성과’, ▴서울장미축제 감독(류재현)의 ‘콘텐츠 측면에서 바라본 서울장미축제 발전 방안’ 등 전문가들의 발표가 실시될 예정이다.

또한, 난타 및 금관5중주 등의 공연이 펼쳐지고, 행사장 입구에는 포토존, 사진전, 드론영상전, 장미기사단 디제잉쇼 등의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더욱 흥미롭고 색다른 포럼 행사가 개최될 전망이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서울장미축제는 과거에 5000여명이 참여하던 지역 축제가, 올해는 내외국인 64만여명이 다녀가는 서울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을 하게 되었다.”며, “이번 포럼을 발판으로 서울장미축제를 전 세계 사람들이 즐겨 찾는 대한민국의 대표 브랜드로 키워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