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채용특혜 직접 요구”…진술번복 파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소리없이 마무리될 것 같던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실 인턴의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불법 특혜 채용 의혹 사건이 관련 인물의 진술 번복으로 새 국면을 맞았다. 무혐의 처리된 최 의원에 대한 검찰의 재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사건에서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박철규 당시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21일 법정에서 “최 의원이 그냥 (채용)하라고 지시했다”며 기존 진술을 번복했다.

최 의원실 인턴 황 씨는 2013년 하반기 중진공 직원 채용시험에서 불합격 처리됐다가 합격자로 바뀌면서 최의원 청탁의혹이 제기됐다. 박 전 이사장은 앞서 지난 1월 검찰 조사에선 “최 의원이 합격시키라고 지시한 적 없다”고 줄곧 진술했었다.


검찰은 박 전 이사장의 주장을 믿고 서면조사만으로 같은 달 최 의원을 무혐의 처리하고 박 전 이사장과 권태형 전 중진공 운영지원실장만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다.

박 전 이사장은 지난 21일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나와 검찰 신문에서 2013년 8월1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단둘이 만났을 때, 최 의원이 자신의 지역사무소 인턴직원 출신 황모씨를 합격시키라고 직접 요구했다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사실을 말씀드렸다. (인턴) 황모씨가 2차까지 올라왔는데 외부위원이 강하게 반발한다. 여러 가지 검토했지만 불합격 처리하는 게 좋겠다고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최 의원이 뭐라고 반응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내가) 결혼도 시킨 아이인데 그냥 해(합격시켜). 성실하고 괜찮은 아이니까 믿고 써 봐’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최 의원에게 재차 다음에 다시 응시하는 게 좋겠다고 권했지만 최 의원은 다시 “그냥 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이사장은 진술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 “당시 심신이 많이 지쳤고 다리도 다친 상태였다. 말한다고 상황이 뭐가 달라지겠나 생각했다. 청탁자는 처벌받지 않는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