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를 끄는 여자’ 주진모 “‘구그달’? ‘묵은지’ 연기 보여주겠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의 배우 주진모가 경쟁작 ‘구르미 그린 달빛’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났다.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주진모는 “경쟁작에 대해 의식을 하고 일을 하는 편은 아니지만, 상대 드라마 반응이 굉장히 좋다는 말은 많이 듣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지우씨나 저나 배우 생활을 오래했기 때문에 묵은지 연기를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26일 월요일 첫 포문을 여는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현재 20%대 시청률을 돌파하며 월화극 1위에 안착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가 맞붙게 된다.

[사진=OSEN 제공]

이에 주진모는 “상대 드라마는 사극이고 저희는 현대극인 게 다르다”며 “내용이나 상황적으로 ‘이럴 수도 있겠구나’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 많아서 많이 봐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청률에 대해서도 “상대극 시청률을 뺏어오겠단 마음보다는 그 시간대에 다른 일을 하고 계신 분들이 ‘본방 사수’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지우 역시 “의식을 전혀 안 한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하지만 장르부터 크게 차이가 나기 때문에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면 보답은 있을거라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시청률 공약에 대해서는 두 주연 주진모와 최지우 역시 “생각을 미처 못했다”며 “고민해 보겠다”고 웃어 보였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이 한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법정 로맨스 드라마다. 주진모는 검사 출신의 파파라치 언론사 사장 함복거 역을 맡았다. 최지우는 로펌 사무장 차금주 역을 맡았다.

오는 26일 월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첫 방송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