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앤탐스, 필리핀 세부에 ‘더 그리너리(The Greenery)’ 개점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탐앤탐스는 필리핀의 대표 관광지 세부에 필리핀 2호점 ‘더 그리너리(The Greenery)’(이하 그리너리)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필리핀의 세부는 수려한 경관과 함께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모두 갖추고 있는 전세계인들의 대표 휴양도시다. 탐앤탐스 그리너리점은 세부 중심가에 자리한 동명의 ‘더 그리너리(The Greenery)’몰에 자리하고 있으며, 대형 번화가인 ‘IT CENTER(아이티 센터)’ 인접해 현지인들과 관광객들로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설명=탐앤탐스가 필리핀 세부에 ‘더 그리너리(The Greenery)’점을 열었다.]

그리너리점은 탐앤탐스의 대표 서비스인 24시간 오픈, 비즈니스룸 구비, 롱테이블 배치, 와이파이 제공 등 한국과 동일한 매장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프레즐 제조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오픈바를 설치해 현지인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메뉴 역시 한국과 동일하게 제공한다. 아열대성 기후를 가진 나라인 만큼 커피 외에도 스무디와 탐앤치노 등 얼음과 블랜딩한 음료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또 달콤한 맛을 좋아하는 현지인들의 특성상 자바칩탐앤치노, 허니버터브레드, 초코버터브레드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는 “지난해 필리핀 바콜로드시티에 문을 연 1호점 ‘TOM N TOMS PH’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필리핀 제2의 도시 세부에 진출하게 되었다”며 “세계 최고의 휴양도시 세부를 발판 삼아 전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글로벌 커피전문점 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탐앤탐스는 필리핀, 미국, 태국, 호주, 싱가포르, 몽골, 중국 등 해외 9개 국에 60여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