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확 패버려? 차뿌까?”…전희경 막말, 표창원 결국…

[헤럴드경제]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희경 의원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21일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의원이 진솔하게 사과를 했고, 전 바로 미소와 악수로 화답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표창원 의원은 “사적인 문자에서 그럴 수 있죠, 의원들은 유리창 속 물고기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희경 의원은 21일 오전 국회 대정부질문이 진행되는 본회의장 자리에 앉아 보좌진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 받던 도중 “이런 말 같지도 않은 트윗 왜 보내냐. 옆자리니까 확 패버리라고? 지금 주 차뿌까?(확 차버릴까?)”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이 사진기자들에게 포착돼 공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전희경 의원의 옆은 표창원 의원의 자리다.

한편 ‘종편 스타’ 출신의 두 의원은 과거에도 종종 방송 토론프로그램 등에서 날선 설전을 벌이며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