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확 패버리라고’ 與의원 메신저에 “신변보호 요청해야 하나?”

[헤럴드경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신변보호 요청을 해야 하느냐?’라고 글을 남겼다.

표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 옆자리에 앉아 계신 분이 이런 생각을…경찰 국회경비대에 신변보호를 요청해야 하나요?”라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국회 대정부질문이 진행되는 본회의장에서 전희경 새누리당 의원은 보좌진들과 하는 모바일 메신저에서 표 의원을 겨냥해 “이런 말 같지도 않은 트윗을 왜 보내느냐. 옆자리니까 확 패버리라고? 지금 주 차뿌까”라고 했다.


전 의원의 해당 발언은 그의 비서관이 표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캡처한 사진을 보낸 직후에 나왔다.

[사진=표창원 페이스북 캡처]

표 의원은 이날 SNS에 ‘대한민국이 어느새 마녀왕국이 되어 있는 듯. 국정 전반에 불합리와 비상식이 넘치고 예측 불가능한 혼돈, 무법과 일방적 폭압. 반만년 역사와 전통, 민주 공화 헌법 정신이 되살아나는 대한민국의 정상적인 모습을 빨리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습니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