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도주 살인범, 코리안데스크 덕분에 검거

- 16년 전 장의사 부부 살해 후 도피

- 코리안데스크의 탐문으로 은거지 적발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16년 전 한국에서 장의사 부부를 살해하고 필리핀으로 도피했던 살인 피의자가 16년 만에 붙잡혔다.현지에 파견된 코리안데스크의 끈질긴 탐문을 빠져나가지 못했다.

경찰청은 지난 2000년 경기도 가평에서 장의사 부부를 살해한 사건의 공범 강모(47)씨가 전날 필리핀에서 국내로 송환됐다고 22일 밝혔다.

강씨는 공범 이모 씨와 함께 2000년 11월 장의업자 조모(39)씨 부부를 가평의 한 야산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이들부부에게 “친한 친구가 병원에서 일하는데 그 병원 영안실 운영권을 따주겠다”고 속여계약금과 보증금 명목으로 1억1000만원을 받아 가로챘다. 이후 조씨 부부가 정식 계약을 요구하자 이씨는 사기 범행을 감추기 위해 교도소에서 만나 알고 지내던 강씨와 함께 조씨 부부를 살해했다. 이씨는 범행 직후 검거돼 사형을 선고 받고 복역중이지만 강씨는 필리핀 세부로 밀항해 수사망을 피해 달아난 것으로 추정됐다.

필리핀 이민청 도피사범 추적팀은 올 8월5일 세부의 한 콘도에 은신하고 있던 강씨를 검거했다. 이민청은 한국의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에 해당한다. 강씨를 검거한 데 결정적인 역할 얼 한 것은 필리핀에서 한국인 관련 범죄를 담당하는 코레안 데스크로 파견된 심성원 경감과 주재관 이 용상 경정.

심 경감은 올 4월 현지 교민들을 만나 국외 도피사범에 관한 첩보를 수집해 왔다. “이상한 사람이 돌아다니는데 왠지 중범죄인 같다”는 말을 현지에서 들은 심 경감은 추가로 탐문한 결과 뜻밖의 수확이 나왔다. 강씨가 가명을 쓰며 세부 막탄 지역에서 지낸다는 유력한 정황이 포착했다. 여기에 세부 주재관 이용상 경정이 수집한 첩보를 더해 강씨가 세부의 한 콘도에 묵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 경정과 심 경감은 필리핀 이민청에 강씨와 관련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검거를 요청했고 이민청이 곧바로 검거에 착수했다. 필리핀 현지에서 한국 경찰이 직접 피의자를 체포할 경우 주권침해에 해당한다. 


이후 강씨는 한 달여 간 현지 사법당국으로부터 필리핀 내 다른 범죄 연루 여부를 조사받고 추방 절차를 거쳐 16년 만에 한국으로 송환됐다. 강씨가 오랜 세월 현지에서 어떻게 생활했는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은 강씨의 검거를 지난 4월 코리안데스크 4명 추가 파견 이후 필리핀과 공조수사로 거둔 최고의 성과로 자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