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자족기능 확충에 카이스트 동참···행복청, KAIST와 창업지원을 위한 MOU 체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과 한국과학기술원(총장 강성모, 이하 카이스트)은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학융합지구사업’에 공동 참여키로 합의하고, 22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합의로 카이스트는 오는 10월 행복청이 신청 예정인 ‘산학융합지구사업(산업부 공모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하며, 카이스트가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를 ‘세종테크밸리’ 입주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또한, 카이스트는 행복청이 유치를 추진 중인 아일랜드 ‘트리니티대학’, 이스라엘 ‘테크니온공대’, 스위스 ‘로잔공대’ 등 세계 100위권 내 해외대학과 교류협력 및 공동학위 개설 등을 통해 행복도시가 글로벌 연구개발 도시로 도약하는데 적극 협력키로 했다.

‘산학융합지구사업’은 산업단지와 대학을 공간적으로 통합하고, 현장 중심의 산학융합형 교육시스템을 도입해 산업 현장에서 ‘연구개발(R&D)-인력양성-고용’이 선순환되는 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는 산업부 공모사업으로 2011년부터 전국에 10개 지구가 지정돼 운영 중이다.

‘세종테크밸리’가 산학융합지구로 신규 지정되면, 본 사업으로 건설되는 ‘산업단지 캠퍼스’ 또는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에 카이스트 (또는 카이스트가 추천하는 기업)가 입주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카이스트의 해외 협력대학 소속 벤처기업과 한국 기업이 공동으로 양산제품을 생산할 경우에는 시제품 제작과 기술개발자금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로써 행복청은 ‘세종테크밸리’ 1차 분양 기업 20개사를 포함해 세종시 인근 기업 약 100개사와 카이스트를 포함한 국내외 대학들과 함께, 기업 맞춤형 인재개발 및 기업수요 기반의 현장형 기술ㆍ연구 인력 양성과 취업ㆍ창업 연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창의적인 교육과 도전적 연구문화를 핵심가치로 삼아 온 카이스트와 손잡고 행복도시를 세계적인 수준의 창업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