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세계최대 철도박람회 참가…개막 첫날 2조8000억 수주 상담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현대로템이 독일서 개최된 세계 최대 철도박람회에 참가해 브라질, 페루 등 수요 국가로의 수출 가능성을 높였다.

현대로템은 20일부터 사흘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철도차량ㆍ수송기술 박람회(InnoTrans 2016)에 참가해 개막 첫날 약 2조8000억원 규모의 수주상담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60여개국에서 3000여개의 업체들이 참가해 철도기술 분야의 혁신제품을 대거 선보였으며, 국제 철도 산업 및 시행청 고위 인사들이 대거 전시회장을 방문했다. 

독일 베를린 베를린박람회장에서 20일 개막한 국제 철도차량∙수송기술 박람회(InnoTrans 2016)에 마련된 현대로템 전시관 전경. [사진제공=현대로템]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이노트란스 전시회는 격년제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 철도박람회로 봄바르디아, 지멘스, 알스톰 등 철도 관련 글로벌 업체들이 대거 참가했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차량제작, 공급뿐 아니라 신호∙통신 등 시스템 및 유지보수 사업까지 영위할 수 있는 종합철도기업으로서의 기술력을 알리는데 초점을 맞추고 각국 시행청 관계자들과의 상담을 진행했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 현장에서 약 1조8000억원 규모의 페루 리마 3호선 차량 및 시스템 사업을 비롯해 6500여억원 규모의 브라질 상파울로, 리우 전동차 사업, 필리핀 마닐라 1호선 연장 사업 등 전시회 개막 첫날에만 2조8000억원 규모의 수주 상담이 이뤄졌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기간 동안 차량뿐 아니라 시스템 및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철도 관련 전 사업을 아우를 수 있는 종합철도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각국 시행청 인사들과의 이번 상담을 계기로 더욱 많은 국가에서 사업 수주에 성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