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족 증가…CU 냉장안주 매출 증가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최근 솔로이코노미 시대가 대두되면서, 혼술, 혼밥, 혼잠 등 혼자서 즐기는 문화가 보편화되고 있다.

CU가 최근 3년간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4년도, 전년 동기대비 5.4%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던 냉장안주는 2016년 35.7%로 2년만에 대폭 판매량이 늘어났다.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술과 안주를 구입하여 홀로 즐기는 혼술 문화가 보편화되면서 계란말이, 소시지, 양념감자 등 다양한 메뉴의 냉장안주가 선호된 탓으로 분석됐다.

특히, 수입맥주, 과일소주 등 젊은층이 선호하는 주류를 구입한 고객이 안주를 동반 구매한 경우 21.1%가 냉장안주 상품을 선택했다.

이런 혼술 트렌드에 맞춰 CU는 이달 22일 ’참숯불 고등어 구이’를 선보인다. 대서양 바다에서 자란 노르웨이산 고등어를 국내산 천일염을 3번 구워낸 죽염으로 염장한 제품이다. 

[ 사진=  CU가 최근 3년간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4년도, 전년 동기대비 5.4%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던 냉장안주는 2016년 35.7%로 2년만에 대폭 판매량이 늘어났다.  제공= CU ]


남인호 BGF리테일 건강식품팀 MD는 “대표적 혼술 냉장안주인 ‘CU 가쓰오 계란말이’가 3개월째 냉장안주 1위를 유지하는 등 안주와 반찬으로 모두 잘 어울리는 1인용 냉장안주가 인기를 끌고 있다”며 “‘혼술족’을 겨냥한 상품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관련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