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총리, “미르ㆍK재단, 靑 특감이 내사했단 말 들었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초반부터 미르ㆍK스포츠재단 특혜 의혹을 두고 황교안 국무총리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황 총리는 각종 의혹 제기마다 “문제 없다고 보고 받았다”, “확인된 바 없다”고 답했고, 송 의원은 “기름장어처럼 말하면 안 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송 의원은 22일 대정부질문 야권 첫 질의자로 나서 “미르ㆍK스포츠재단을 어떻게 알고 있느냐”고 물었고, 황 총리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정해진 법 절차에 따라 문제 없다고 보고를 들었다”고 답했다.
“아무 문제가 없느냐”고 재차 추궁하자 황 총리는 “전 그렇게 보고받았다”고 응수했다. 이어 “문체부 보고로는 다른 의혹이 없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법조인으로서 상식적으로 의심의 소지가 없느냐”고 재차 황 총리를 압박했다. 이들 재단이 800억원 상당의 기금을 모은 데에 따른 의혹 제기다. 송 의원은 “면세점 입점에 치열한 기업이 68억원씩 낸 정황이 이상하지 않느냐”고 했고, 황 총리는 “검증하는 단계가 있기 때문에 부정한 부분이 있다면 적발할 수 있지만 기부한 게 문제는 아니다”고 굽히지 않았다.
재단 본부 사무실과 관련된 의혹이나 서류 위조 의혹 등을 두고 황 총리가 ”(보고를) 못 들었다”고 답하자 송 의원은 “이걸 못 듣는 게 자랑이냐”고 황 총리를 압박했다.
황 총리가 연이어 의혹을 두고 확인된 바 없다고 답하자, 송 의원은 “그렇게 살살 기름장어처럼 말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고, 이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본회의장이 일순간 소란스럽기도 했다.
한편, 황 총리는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이 사건을 수사했다는 질의에 “내사했다는 말은 들었다. 수사 단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