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금리인상 무대 마련한 美 연준…근래 가장 치열했던 9월 FOMC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동결 결정은 경기 우려에 따른 것이 아닌 12월 금리인상을 위한 ‘준비 운동’ 격이었다. 연방준비제도(Fed)는 성명과 기자 회견을 통해 미국 경제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분명히 드러냈다.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당장 금리인상을 단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해진 가운데 9월 FOMC 회의는 최근 가장 치열한 격론이 오고 갔던 회의로 평가된다.

21일(현지시간) Fed는 기준금리를 현행 0.25∼0.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게티이미지

그러나 Fed의 성명과 재닛 옐런 Fed 의장의 기자회견에서는 여느 금리 동결 결정 때와는 달리 미국 경제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다분했다. 성명에는 “FOMC는 연방기금금리 인상 여건이 강화됐다고 판단한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Fed 내에서 전반적으로 금리 인상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마련됐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옐런 의장은 기자 회견에서 인상 여건이 강화됐다는 점을 재차 밝히고 “최근 개선된 경제 성장과 고용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진전”을 판단의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금리 동결이 “미국 경제에 대한 확신 부족을 반영한 것이 아니다”며 금리 인상을 위한 “추가적인 증거”를 기다리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옐런 의장은 “고용시장의 성장 지연 요인 해소가 지난해에 비해 느려지고 있는 점과 고용시장에 추가 개선 여지가 남아있는 점, 그리고 물가상승률이 여전히 목표인 2%를 하회하고 있는 점”을 거론하면서 한층 긍정적 지표가 나타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이번 금리 동결 결정을 이끌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이번 FOMC 회의 내용은 12월 금리 인상의 초석이 됐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옐런 의장은 “대부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참가자들이 올해 연방기금금리의 한 차례 인상이 적절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월에도 FOMC 회의가 열리지만 대통령 선거를 목전에 둔 시기인 만큼 이 때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9월 FOMC 회의는 당장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축과 그래도 좀 더 기다려 보자는 축의 의견 차이로 최근 회의 중 가장 격론이 오고 갔던 회의라는 평가가 나온다. FOMC 성명에 따르면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장,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준은행자,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준은행장 등 3명이 9월 금리 인상을 요구했다. 로젠그렌 은행장의 경우 ‘비둘기파’로 분류되는 만큼 그가 금리 인상을 주장한 것은 특히 의미가 크다. 지난해 12월 연준이 금리를 올린 이후 금리동결 결정에 3명이 반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폴 애쉬워스는 “이번 FOMC 회의는 최근 중 가장 의견 분열이 심했던 회의 중 하나였던 것으로 보인다. 3명이 즉시 금리 인상을 원했다. 그러나 또 다른 3명은 연내 금리를 아예 올리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러나 이것은 또 한 편 14명의 위원들은 연내 최소 한 번의 인상은 필요하다고 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