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3cm ‘세계 최장신 청소년’ 여전히 성장중

[헤럴드경제]세상에서 가장 큰 키를 가진 청소년 브라운은 여전히 자신의 기록을 갱신 중이다.

최근 영국 영국 일간 더선은 멈추지 않는 성장 때문에 고민인 한 소년의 사연을 소개했다.

18세 소년 브록 브라운(Broc Brown)은 거인증으로 불리는 소토스(Sotos) 증후군으로 1년에 15cm씩 계속 성장하고 있다.

소토스 증후군은 유전자 이상으로 발생하는 유전질환의 일종으로 머리, 몸집, 손, 발 등 모든 부분이 과도하게 발육하며 학습장애를 가지게 되는 희귀병으로 알려졌다. 


이미 키가 233cm나 돼 일반 사람보다 훨씬 커보이는 압도적인 몸집을 가졌지만 브룩은 항상 해맑은 미소를 지어 보는 이의 귀여움을 자아낸다.

또 브룩은 일상 생활에서 큰 키 때문에 불편한 점이 많지만 농구 할 때는 누구보다 유리하다며 낙천적인 모습을 보였다.

과도한 성장으로 만성 통증을 지닌 브룩은 일반 사람보다 수명이 짧을 것이라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지만 아직까지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