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하반기 글로벌 R&D 오픈 포럼 개최

-미국ㆍ유럽 등 유망 벤처 기술 통해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20~21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하반기 글로벌 R&D 오픈 포럼(이하 글로벌 오픈 포럼)’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CJ헬스케어가 지난 6월 미국, 일본 벤처사를 초청해 글로벌 오픈 포럼을 개최한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글로벌 포럼이다. 이번엔 초청대상을 미국 벤처사와 더불어 유럽지역 까지 확대했다.

CJ헬스케어는 포럼 개최에 앞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유망 신약 및 바이오 의약품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미국, 일본, 유럽지역 유망 벤처 600여 개사의 1000여건의 과제를 검토해왔다. 직접 해외 현지를 방문해 벤처사들과 미팅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과제 선정 작업을 진행했다.

선진 기술과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해외 유수의 벤처사들은 국내외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있는 CJ헬스케어와 협력하는 것에 대해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벤처 2개사, 유럽지역 벤처 3개사 등 최종 5개사가 참여했다. 초청된 벤처사들은 암, 면역, 염증, 소화기 질환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가치가 높은 신약, 바이오 의약품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유망 벤처사들이다. 이들은 포럼에서 회사별 연구기술 및 제품의 혁신성과 가치를 소개했다.

R&D 오픈 포럼은 CJ헬스케어가 벤처학계연구기관 등과 협력해 유망 신약 후보물질 및 기술을 발굴, 신약 개발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대표적인 활동이다.

CJ헬스케어는 포럼에서 논의된 신약, 바이오 의약품 파이프라인에 대해 후보물질 도입, 공동개발, 지분투자 등 다각도의 전략적 제휴를 펼쳐 R&D파이프라인을 강화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