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러시아 공영방송 진출

중소기업의 ‘무역상사役’ 톡톡
“송출가구 1000만개 이상으로”

중국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해외 7개국에서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GS홈쇼핑이 러시아에 진출했다.

GS홈쇼핑은 러시아 국영통신사인 로스텔레콤과 손잡고 현지 최초의 한국형 홈쇼핑 채널 ‘BUM TV(이하: 붐티브이)’를 개국했다고 22일 밝혔다.

붐티브이는 지난 21일 오후 3시 (현지시간) 첫 방송을 가졌다. 현재는 모스크바와 상트페데르부르그 등 약 400만 가구에 송출되고 있지만, 향후 안정화 단계를 거쳐서 송출 가구를 1000만 가구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러시아의 첫 한국형 홈쇼핑 붐티브이(BUM TV) 쇼핑호스트들이 태극기와 함께 한국 상품(화장품, 주방용품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GS홈쇼핑]

GS홈쇼핑은 한국형 홈쇼핑을 세계 8개국에 수출하며 중소기업들의 ‘상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지에 홈쇼핑 시스템을 가져가면서, 한국에서 잘 팔렸던 제품을 함께 현지에서 선보이고 있다. 해외 홈쇼핑 망을 통한 취급액이 지난 해 1조원을 돌파했다.

GS홈쇼핑도 붐티브이에서 선보이는 품목의 절반 이상을 한국제로 구성하며 ‘상사형 홈쇼핑’ 역할에 나선다. 현재 화장품과 주방 패션 등 총 40개 품목에서 6만세트를 현지에 공수해 둔 상황이다. 한국 상품이 판매될 때는 화면에 태극기를 송출할 계획이다.

GS홈쇼핑은 ‘한국식 홈쇼핑’ 시스템 수출도 목표로 삼았다. 러시아 현지에는 홈쇼핑 채널이 구축돼 있지만, 설명 중심의 정적인 ‘유럽형 홈쇼핑’이 전부다.

쇼호스트가 상품을 직접 체험하고 소개하는 한국의 역동적인 홈쇼핑 스타일과는 구별된다. GS홈쇼핑은 새로운 콘셉트의 한국 홈쇼핑이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은 “해외사업을 통해 GS홈쇼핑과 한국 중소기업들 글로벌 성장 생태계를 만들어내는 것이 목표”라며 “해외지역 추가 진출과 같은 양적 성장과 함께, 한국 중소기업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질적 성장에도 힘을 기울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성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