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권익찬·김광명 박사 ‘상위 1% 연구자’

톰슨 로이터 3년연속 선정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권익찬(왼쪽), 김광명 박사가 3년 연속으로 톰슨 로이터 선정 ‘세계 상위 1% 연구자’에 이름을 올렸다고 21일 밝혔다.

학술 정보 서비스기업인 톰슨 로이터는 발표 논문의 피인용 횟수를 바탕으로 ‘세계 상위 1% 연구자’를 선정해 매년 발표해왔다. 올해는 국내 연구자 26명(외국인 2명 포함)이 선정됐는데, 2014년부터 3년 연속으로 뽑힌 사람은 13명이다.


KIST 측은 “정부출연연구기관 소속 연구자는 두 박사가 유일하다”고 의의를 밝혔다. 권 박사는 치료와 진단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인 ‘테라그노시스’의 권위자로 현재까지 360여 편의 논문(SCI급)을 발표했다. 김 박사는 나노 의학 분야 연구자며 대표 성과로는 ‘암 진단·치료를 위한 융합단백질 나노입자 개발’이 있다.

최정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