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첫 ‘투웨이 도어’ 건조기 출시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LG전자가 22일 세계 최초로 2개 방향으로 도어를 열고 닫을 수 있는 가스식 건조기를 내놨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모델명: RN10VB)은 건조기 문을 위에서 아래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모두 열 수 있도록 ‘투웨이 도어(2 Way Door)’ 방식을 적용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건조용량은 10kg. 사용자는 세탁이 끝난 의류를 건조기로 옮길 때 건조기의 도어를 위에서 아래쪽으로 열면 허리를 숙일 필요가 없다. 건조가 끝난 세탁물은 오른쪽으로 도어를 열어 꺼내면 더 편리하다.


기존에 선보였던 건조기의 외관이 드럼세탁기와 비슷했던 것과 달리, 제품상단에 조작부를 탑재해 전자동 세탁기와 건조기를 같은 높이에서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신제품은 의류에 남은 수분의 양을 측정하는 센서를 건조기 내부에 탑재해 의류의 상태에 따라 건조시간을 자동으로 조정한다. 건조시간이 너무 길어 옷 표면이 거칠어지거나, 시간이 짧아 옷이 눅눅한 채로 건조가 끝나버리는 것을 방지함으로써 의류를 항상 보송보송하게 해준다.

표준코스는 4kg 분량의 의류를 40분만에 건조해준다. 또 의류의 양이 적거나 빠른 건조를 원할 경우 급속코스를 선택하면 건조 시간이 25분으로 줄어든다.

이 회사는 위생 기능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살균 코스도 적용했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 강력건조ㆍ청바지ㆍ아기 옷ㆍ섬세건조ㆍ운동복ㆍ담요 데우기 등 15가지의 건조 코스를 추가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이 제품은 도시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가스 방식을 적용했고, 출하가 기준 104만원이다.

전시문 LG전자 세탁기사업부장(전무)은 “의류 관리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가 확대됨에 따라 다양한 건조기 모델을 집중적으로 선보여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