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0년전 대남 수해지원 생색…우회적 지원 요구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북한이 50년 전 홍수 당시 남한에 지원을 했다고 23일 주장했다. 최근 막대한 홍수 피해에도 남한 및 국제사회로부터 지원이 쉽지 않자 과거 사례로 생색을 내면서 우회적으로 대북 지원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매체 ‘내나라’는 이날 “주체48(1959)년 9월, 예년에 없던 비바람과 큰물이 온 남녘땅을 휩쓸었다”면서 1959년 9월 23일 채택된 대남 홍수피해 지원을 위한 ‘내각 결정 60호’를 상세히 전했다.

김일성이 ‘눈비가 조금만 내려도 판자집에서 고생하는 남반부 인민들을 걱정하시고 강물이 조금만 불어도 남반부 인민들이 애써 지은 농사에 피해가 있을까 심려’해 지원을 결정했다는 게 이 매체의 주장이다.


매체는 “우선 1차적으로 쌀 3만석, 직물 100만마, 신발 10만컬레, 시멘트 10만포대, 목재 150만재…. 이렇게 결정서 초안에 구호물자의 수량을 한자한자 적어나가시던 어버이 수령님께서는 쓰라린 마음을 억제하시는 듯 잠시 펜을 멈추시였다”고 전했다.

또 “미제와 친미사대 주구들의 악정에 의해 단 하루도 편히 살 수 없었던 남조선 인민들에게 자연재해까지 겹쳐 들었으니 그들의 생활을 어떻게 하면 안정시킬 수있을까, 그러자면 또 무엇을 더해줄까, 한동안 깊은 생각에 잠기셨던 어버이 수령님께서는 결정서에 구원의 손길을 찾아 남반부 이재민들이 북반부에로 넘어온다면 언제든지 안정된 생활을 보장해주리라는 것을 더 적어넣으시었다”고 선전했다.

그런가하면 이 매체는 당시 남한에서 북한의 지원을 받은 뒤 김일성을 ‘민족의 태양’, ‘생명의 은인’이라며 흠모했다는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

당시 남한은 태풍 ‘사라’의 영향으로 849명이 숨지고 2533명이 실종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

북한이 느닷없이 50년 전 지원사실을 꺼내든 것은 최근 함경북도 일대에 발생한 홍수피해에 대한 남한과 국제사회의 지원을 촉구히가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번 수해로 10만 가구 이상이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북한이 막대한 피해에도 제5차 핵실험을 감행하는 등 스스로 민생을 전혀 돌보지 않는 상황에서 지원은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