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米·震·砲’맞고…여당텃밭 불안불안

한진해운·사드·지진이어

쌀값 폭락에 민심 폭발

與도 “阿·북한에 쌀보내자”

성난 농심 달래기 전전긍긍

최근 정치권을 강타한 쌀값 폭락의 충격파가 호남권(전북ㆍ전남)보다 영남권(경북ㆍ경남)에서 더 클 것으로 나타났다. 성주 사드(THADDㆍ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 경주 강진(强震) 발생으로 성이 난 TK(대구ㆍ경북) 민심에 기름이 쏟아진 격이다. 올들어 임기 최저 지지율을 벗어나고 있지 못한 박근혜 정부가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보수의 아성인 영남에서 민심을 회복하지 못하면 국정동력의 한 축이 무너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한진해운 사태와 사드ㆍ지진ㆍ쌀값폭락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덮친 영남권은 국내의 모든 정치ㆍ경제ㆍ사회적인 문제를 압축적으로 안고 있어 우려가 더욱 크다.

23일 통계청의 2015년 지방지표에 따르면, 영남권의 농가인구는 총 70만 3851명에 달한 반면, 호남권의 농가인구는 54만 6316명에 그쳤다. 약 30%에 이르는 차이다. 농업소득 역시 영남권은 합계 2566만원을 기록해 호남권(2190만원)보다 월등히 높았다. 산지가격 하락으로 인한 ‘쌀 대란’이 조기 진화되지 않을 경우, 박근혜 정부의 지지율이 전보다 큰 폭으로 떨어질 수도 있는 것이다.

문제는 쌀값 안정 대책 마련에서 여당이 야당에 비해 열세에 처해있다는 점이다. 서로 다른 대북 기조에 따른 선택권의 차이다. 당정이 지난 22일 긴급회의 끝에 공공비축미 36만톤(t) 추가매입, 비축미우선지급금의 상향조정(4만5000원→5만2000원) 등을 논의했지만, 농민단체 사이에서는 “진짜 문제는 대북ㆍ해외지원 중단과 낮은 공공급식 비율”이라는 성토가 거세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일각에서는 “밥을 못 먹는 아프리카나 북한에 쌀을 보내자(이완영 의원, 경북 고령군ㆍ성주군ㆍ칠곡군)”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북한의 연속된 핵실험에 전술핵 재바치 등 강경모드로 대응하고 있는 집권여당 의원으로서는 파격적인 주장이다.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경주 강진의 여파도 정부ㆍ여당의 입지를 불안하게 하는 요인이다. 이날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영남지역 주민 80% 이상은 “현재 살고 있는 지역이 지진으로부터 안전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불안감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평가로도 이어져 대통령 직무 부정평가가 56%로 치솟았다(긍정평가는 31%).

아직 끝나지 않은 사드 배치 논란 역시 정부ㆍ여당에는 부담거리다. 사드 배치 부지 선정 논란이 경북 칠곡군에서 성주군, 김천시로 ‘폭탄 돌리기’처럼 이어지면서 TK지역 여론이 들끓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의 안보 기조를 유지하려면 사드 배치는 필수불가결한 요소지만, 그 과정에서 TK 지역의 민심이 야당과 제3지대(이재오 전 의원ㆍ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로 분화할 수 있다.

이슬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