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영부인 미셸 여사 신상 털렸다…러시아 해커 소행 추정

[헤럴드경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의 여권정보가 해킹으로 유출됐다.

러시아 해킹조직으로 추정되는 ‘DC리크스’는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참모인 이안 멜룰의 계정을 해킹해 그가 내외부 인사들과 주고받은 대량의 이메일을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멜룰의 이메일에는 지난해 2월부터 올 7월까지 주고받은 각종 행사 준비 자료, 백악관 및 클린턴 캠프 관련 문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출된 정보 중 미셸 여사의 얼굴 및 신상 정보가 드러난 여권의 스캔사본은 트위터에 올라왔다.

사진=DC리크스 트위터

해당 여권에는 미셸 여사의 이름과 여권 번호, 생년월일 등이 상세히 나와 있다.

미 의회전문지 더 힐은 “해킹된 여권이 실제 미셸 여사의 여권이 맞는지에 대한 질문에 백악관이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