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金해임건의안 몰상식ㆍ힘자랑” 野 “미르ㆍ케이 의혹규명 국정조사ㆍ특검ㆍTF 등 모든 수단 동원”

[헤럴드경제=이형석ㆍ장필수 기자]23일 여야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해임건의안과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 규명 건을 두고 정면 충돌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야당의 김 장관 해임건의안 본회의 상정을 두고 “몰상식” “힘자랑”이라며 거세게 비난했다. 미르ㆍK스포츠 재단 특혜 설립과 청와대 개입 및 비선실세 의혹제기과 관련해서 “왜곡ㆍ과장 선동”이라고 했다. 야당은 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와 두 재단 의혹 규명에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나섰다. 여야의 전면적인 ‘화력대결’로 정국이 극도의 혼돈 속에 빠졌다. 경제ㆍ민생ㆍ안전 현안을 뒤로 한채 극심한 정쟁으로 치닫는 국회에 국민적인 우려가 쏟아진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야권의 김장관 해임건의안과 두 재단 의혹 규명 요구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진석 원내대표는 “언론보도를 통해 청문회과정에서 드러난 김재수 장관 문제제기가 상당 부분 사실 아닌 것이 판명됐다”며 “이 상황에서 해임건의안 표결을 강행하는 것은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힘자랑 말고는 아무런 명분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갑질행태”라고도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단호한 의지를 갖고 결연한 자세로 맞서 싸워야 한다”며 “오늘(23일)밤 자정까지 대기해주기바란다”고 소속 의원들에게 말했다.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두고 본회의 파행도 전망된다. 


이정현 대표도 야당을 향해 “힘자랑” “인해전술” “몰상식”이라며 “결국 박근혜정부 발목 잡아서, 국정 방해해서, 그래서 정권실패로 가고, 그렇게 해서 국가가 어려워지든 말든 국민이 어려워지든 말든 박근혜 정부만 망하게 하면 된다, 일만 못하게 하면 된다, 그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김장관 사태라고 할지,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이런 것들에 대해서 왜곡ㆍ과장 선동에 대해서는 철저한 모니터링과 신속한 대응을 하기 바란다”고 했다. 

[사진=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이정현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2016.09.23

야당에선 여당을 향해 포화를 퍼부었다. 특히 미르ㆍK스포츠 의혹에 대해서는 더민주는 당내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진실 규명에 나서기로 했고, 국민의당도 국정조사와 특검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기로 했다.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이 갈수록 난국인데, 문제를 풀 수 없는 것은 대통령의 인식 때문”이라며 “미르ㆍK스포츠 재단에 박근혜 정부 실세 개입 의혹 등 고구마 줄기처럼 의혹이 줄잇고 있다”고 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김 장관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낼만한 행적들이 밝혀졌다”며 “이런 분이 장관하도록 부실하게 인사를 검증하는 민정수석실에도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김장관 해임건의안은) 야당이 정부 여당 청와대에 보내는 또 하나의 국민적 경고”라고 했다. 또 “이런 해임건의안에 국민의당 의원이 다수 참여키로 했다”며 “가결될 수 있게 함께 노력하자는 당부 말씀드린다”고했다. 미르ㆍ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해서는 “의혹이 눈덩이 처럼 불어나고 있다, 최순실씨가 어디까지 개입한 거고 기업은 왜 비선실세가 그렇게 두려워 거액을 냈는지, 누가 그 과정 작동했는지, 재단 목적이 무엇인지 석연찮은데 (청와대로부터는) 비방전을 하지 말란 말 말곤 들은 게 없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의혹 해명 의지가 관계기관이나 청와대, 관계부처에 없다고 판단하고 당내 TF를 구성해 문제 다룰 예정”이라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비선실세인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 퇴임 후 활동공간까지 염두해두고 K스포츠재단을 총디자인한 의혹, 농식품부가 사업에 미르재단 끌어들인 사실 등이 속속 드러났다”며 “(청와대가) 문제없다고 한다면 우리 당은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밝히면 그만”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