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개통 취소는 4% 불과 ‘제품수급 순조’

[헤럴드경제]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을 교환한 국내 이용자가 사흘 만에 10만명을 돌파했다.

22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국내 시장에서 교환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가동한 지난 19일 2만명 이상이 갤럭시노트7을 교환했다. 이후 하루 3만명을 넘겨 전날까지 10만명 이상이 스마트폰을 바꿔간 것.

그동안 개통 취소는 약 1만8천명으로, 전체 구매자의 4.5%에 해당했다.

삼성전자는 교환 프로그램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첫날인 19일 갤럭시노트7 10만대를 이통 3사 대리점 등 유통 채널에 공급했고, 매일 5만∼6만대를 추가 공급해 온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통사들과 순조로운 단말기 교환을 위해 적극적으로 조력했다. 이통사들은 문자 메시지로 교환 일정을 안내하고, 일시에 가입자가 몰리지 않도록 방문 시점을 알렸다.

유통 현장에서는 갤럭시노트7 교환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방문객을 응대하도록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5일까지 총 40만대의 교환 제품 공급을 마무리하고, 28일부터 정상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다.

예약 구매자 중 아직 단말기를 받지 못한 소비자는 오는 26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 개통 취소가 예상보다 낮은 4%대에 불과해 판매 재개 시 흥행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아이폰7 결함 이슈 등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교환 제품 수급이 비교적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용자 스스로의 안전을 위해 가능한 한 빨리 기존 갤럭시노트7을 교환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