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지진 피해 학교 42%, 내진시설 없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전국 학교건물의 87.5%가 지진에 무방비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주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학교의 절반 가까이가 아무런 내진시설 없이 지진에 노출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23일 시도별 교육청 제출자료 분석결과에 따르면, 전국 학교건물 6만1757동 중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물은 7727동으로, 전체의 12.5%에 그쳤다. 87.5%에 달하는 5만4030동의 학교건물이 지진에 무방비한 셈이다. 한편 지난 12일 경주 지진으로 인해 시설 피해를 입은 학교 전체 218개교 중 42.2%에 달하는 92개교가 교내 내진시설이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경주의 경우 총 56개 피해학교 중 내진설계가 전혀 되지 않은 학교가 37개교로 피해학교의 66%를 차지했다. 또한 218개 피해 학교 중 126개교는 학교의 일부 또는 전부가 내진시설이 확보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를 입었다. 학교 내진설계에 대한 기준 마련 및 강화 등의 대책마련이 시급히 요구된다.

지역별로 보면 세종이 47.6%로 학교건물 내진시설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울산(21.3%), 경기ㆍ광주(20.0%)가 큰 격차로 뒤를 이었다. 또 전남이 7.4%로 학교건물 내진시설비율이 가장 낮았으며, 강원제주 8.3%, 전북이 8.8%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용호 의원은 “학생들이 생활하는 학교의 내진확보는 국가 중대 사안”이라며 “내진시설 피해현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구조물 내진성능확보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천장이나 바닥, 그리고 벽, 조명 등과 같은 비구조물 시설에 대한 내진설계의 중요성도 간과해선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