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소라넷 재오픈 예고는 사칭”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음란물 사이트 ‘소라넷’의 재오픈을 예고한 SNS 계정은 사칭이라는 경찰의 판단이 나왔다.

경찰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소라넷 재오픈 예고는 사칭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경찰은 국내 피의자를 검거했고, 해외 피의자에 대한 검거도 계속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소라넷 사칭 SNS는 트위터 2개(soranet, soranet160606), 네이버밴드 1개(폐쇄), 구글 블로그스팟 1개 등 총 4개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 계정은 가입일ㆍ트윗수ㆍ팔로워 등이 공식계정과 상이하여 모두 사칭 계정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SNS 내 위법사항 채증 후, 관련자 처벌 추진하겠다는 입장.


또한 경찰은 해외 체류 운영진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하는 등 검거를 추진하고 있다. 경찰은 “소라넷 운영진들이 현재 재오픈을 준비할 여건이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진선미 의원은 “사칭계정으로 부당한 이익을 얻으려는 사람들이 있다. 스미싱‧파밍 범죄 등에 악용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소라넷 운영자 검거를 끝까지 추진해 위와 같은 범죄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