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부검한 시신 바뀐지도 모르고 유족에 인계

[헤럴드경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사망자 2명을 부검한 뒤 유족들에게 시신을 뒤바꿔 인계하는 일이 벌어졌다.

22일 서울과학수사연구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영등포의 한 장례식장에서 변사 사건으로 처리된 홍모(48)씨 유족들은 입관 과정에서 시신이 바뀐 것을 확인했다.

당초 홍씨는 뇌졸중으로 쓰러져 병원에서 수술을 받다 숨졌고, 홍씨의 시신은 이후 서울 국과수에서 부검을 거쳤다.

그러나 국과수는 부검 후 전날 부검한 다른 시신과 바꿔 장례식장에 인계했다.

부검 후 시신 발목에 표식을 달지만, 부검을 보조하고 시신을 이송하는 용역업체 직원이 이를 확인하지 않아 벌어진 일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

홍씨 유족들은 시신을 찾아달라고 했지만, 바뀐 시신을 받은 다른 유족이 이미 홍씨 시신을 화장한 뒤였다.

서울국과수 관계자는 “부검한 시신이 바뀐 것은 유족이 항의한 이후에 확인됐다”며 “유족들을 만나 사과와 위로 등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