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미국 초소형 위성 발사대회서 우수기술상

금오공대 로켓 발사체
금오공대 학생들이 미국 캔위성 대회 ‘ARLISS 2016′에서 우수기술상을 받았다. 드론이 포함된 로켓발사체를 발사대에 고정하는 모습이다.

한국 금오공대 학생들이 미국 캔위성 대회인 ‘ARLISS 2016′에서 우수기술상을 받았다.

이 대학 기계시스템공학과 ‘IRL’팀은 지난 12∼15일 미국 네바다주 블랙록 사막에서 열린 ARLISS 2016 컴백경쟁부문에서 우수기술상을 수상했다.

‘IRL’팀은 김설하(22·3년), 채효빈(25·3년), 이석호(25·3년), 이청화(26·4년), 하창근(26·4년) 학생이다.

미국 스탠퍼드대 등이 주최하는 ARLISS 대회는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초소형 위성을 발사한 후 분리된 캔 위성을 목표 지점까지 돌아오게 하는 경연이다.

올해는 자체 제작한 드론 및 이동로봇을 ARLISS 로켓 그룹에서 제공한 로켓발사체에 탑재해 1만2천 피트까지 발사한 후 GPS(글로벌위치확인시스템)를 이용해 목적지에 가깝게 도달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IRL팀은 자율경로 탐색 및 이동 기능이 있는 쿼드콥터 타입의 드론을 발사체에 탑재해 호평을 받았다고 한다.특히 드론의 자세, 고도, 위치를 PID 제어(피드백 제어의 일종)로 분석해 안정화했다는 심사평을 들었다는 것이다.팀장을 맡은 김설하 학생은 “이번 대회로 로봇 연구에 필요한 정보와 기술을 습득하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