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ㆍ보험사, 경주 지진피해 중소기업ㆍ개인에 대출 지원

[헤럴드경제] 정책금융기관과 민간금융 회사들이 최근 규모 5.8의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경주지역 중소ㆍ중견기업 및 개인들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보험사들도 이 지역 피해 가입자들에게 재해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22일 “경주지역 중소기업의 경우 아직 피해 규모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지만 여진에 따른 불안감이 고조되고, 지역경제가 위축되면 경영 애로가가중될 수 있어 금융권 지원이 필요하다”며 지원 방안을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경주시는 공공시설 등에 85억원 가량의 직ㆍ간접적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우선 정책금융기관인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이 경주지역 중소ㆍ중견기업에 특례보증을 해주기로 했다.

보증비율을 85%에서 90%로 높이고 고정 보증료율 0.1%를 적용한다.

지진 피해를 입은 농어업인과 농림수산단체는 3억원 한도로 100% 전액 보증되는우대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산업은행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으나 정상화가 가능한 중소ㆍ중견기업에 각각 50억원, 70억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금융당국은 민간 은행과 상호금융권이 피해 기업과 개인의 대출 원리금 만기를 연장해주거나 상환 유예해주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보험회사들은 재해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고, 피해 가입자가 기존 보험계약을 유지할 수 있도록 보험료 납입, 보험계약 대출 원리금 상환과 관련한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피해 기업이나 개인은 금융감독원 금융상담센터(1332)를 통해 금융 애로를 상담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