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채무 불이행자 연체액 74%, 50대 이상 집중”

민병두 “고령화 접어드는 연령층 연체관리 필요”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동대문을)이 신용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채무불이행자 연령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연체액 4분의 3이 장년ㆍ노년층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금융채무불이행자는 8월말 기준 총 98만5317명으로 이들이 연체한 금액은 총 101조9318억원이었다. 이들의 1인당 평균 연체액은 1억300만원이었다.

연령별 인원수를 살펴보면, 60대 이상이 13만2507명(13.4%), 50대 24만6208명(24.9%), 40대 27만6707명(28.1%), 30대 21만8044명(22.1%), 20대 11만1468명(11.3%)이었다. 이 중 50대 이상이 38.3%를 차지했다.

[자료=민병두 의원실]

연체금액과 비중은 60대 이상 31조3000억원(30.7%), 50대 44조3000억원(43.4%), 40대 19조5000억원(19.2%), 30대 5조9000억원(5.8%), 20대 9594억원(0.9%)으로 집게됐다. 인원 비중으로는 38.3%인 50대 이상의 장년ㆍ노년층이 전체 연체액(102조원)의 74.1%인 75조5000억원을 차지한 것이다.

세대별 1인당 평균 연체액을 보더라도 60대 이상은 2억3600만원, 50대는 1억8000만원으로 전체 평균(1억300만원)뿐만 아니라 40대 평균인 7100만원을 크게 웃돌았다.

민병두 의원은 “초고령화 사회가 가속되는 와중에 50대와 60대 이상 장ㆍ노년층의 연체금액 비중이 높은 것은 적신호”라며 “고령화로 접어드는 이들의 일자리 등 경제활동이 어려워지는 것을 방지할 대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라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